전자신문 로고

* 본 게시판의 취지에 어긋나는 광고성 게재물 등은 사전 공지 없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이디 : otter475 날짜 : 2017/01/25 15:30 조회수 : 146    
취재요청 합니다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KINX(케이아이엔엑스)의 실수와 착오로 고객사인 (주)콘텐츠핫(전신 어썸피플)사용되고 있었던 클라우드를 포맷하여 (주)콘텐츠핫의 데이터(콘텐츠 및 가입자, 가입자 개인신상정보와 금융정보 등)가 전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KINX의 명백한 과실임에도 불구하고, 삭제 사고 당시 들통나기 전까지 거짓말로 당시 상황을 감추었으며, 지금도 자신들이 전혀 의무를 이행하지않은 '이용약관'을 제시하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사고의 원인과 자신들의 책임을 은폐, 축소시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또 KINX 약관에 손해배상청구는 그 손해가 발생한 날로부터 6개월 내에 행사하지 않으면 그 청구권이 소멸된다고 명시하고 있는데, 원만한 합의를 미끼로 시간을 끌어서 청구권을 소멸시키고자하는 행위로까지 의심이 된다.
커다란 물질적, 금전적 피해를 입힌 고객사에 응당한 보상과 사죄를 해도 모자를 상황에 오히려 고객사와 제3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해볼테면 해보라는 식의 고압적인 자세로 협박을 일삼고 있다.
이에 따라 2017년 1월 17일 내용증명 발송 후 KINX에서 무대응으로 대처하고 있어, 소송 절차에 들어가기 직전에 있다.

담당자: 최영빈대표님 (010.6577.2288)
글쓰기 답변하기 리스트 수정하기 삭제하기
이전글 뉴스레터 모바일 화면
다음글 유통회사 홍보담당자입니다.